Home : Media : Press Releases
Press Releases

Key Resolve/Foal Eagle Exercise 2014

140210-1 | Feb. 10, 2014

YONGSAN GARRISON, SEOUL, South Korea —

The Republic of Korea-United States Combined Forces Command announced that the annual Key Resolve and Foal Eagle exercises will take place.

Key Resolve, scheduled for Feb. 24 - Mar. 6, 2014, is an annual command post exercise that ensures the ROK-U.S. Alliance is prepared to defend the ROK, while training Alliance forces to respond to any potential event on the peninsula.

"Key Resolve is a vital exercise to strengthen readiness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U.S. Alliance. I look forward to training with all of our ROK, U.S. and Sending State participants," said Gen. Curtis M. Scaparrotti, Combined Forces Command commander. "The scenarios are realistic, enabling us to train on our essential tasks and respond to any crisis which may arise."

Approximately 5,200 U.S. Forces will participate in KR 14, about 1,100 of which will come from off peninsula. Forces from major ROK units representing all services will also participate in KR14.

The annual Foal Eagle exercise will take place Feb. 24 - Apr. 18, 2014. Foal Eagle is a series of joint and combined field training exercises conducted by CFC and USFK components spanning ground, air, naval, expeditionary, and special operations. As in past years, CFC will release a list of Foal Eagle events open to media coverage near the start of the exercise.

Approximately 7,500 U.S. forces will participate in FE14, about 5,100 of which will come from off peninsula. Forces from major ROK units representing all services will also participate in FE14.

The United Nations Command has informed the Korean People's Army in North Korea through their Panmunjom mission about both Key Resolve and Foal Eagle exercise dates and the non-provocative nature of this training.

2014 리졸브/독수리 연습

용산기지, 서울, 대한민국 – 한미연합군사령부는 연례적인 키 리졸브/독수리 연습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2014년 2월 24일부터 3월 6일까지 예정된 키 리졸브 연습은 한미 연합군의 대한민국 방어 능력을 확인하며 연합군이 한반도의 잠재적인 위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훈련시키는 연례적인 지휘소 연습이다.

커티스 M. 스카파로티 (Curtis M. Scaparrotti) 한미연합군 사령관은 “키 리졸브는 한미동맹의 준비태세를 강화하기 위한 필수적인 연습으로 본인은 한미 동맹 및 유엔 파견국 참가자들과 함께 훈련하는데 큰 기대를 하고 있다” 라고 밝히고   “이번 훈련은 한반도 방어에 필요한 과업과 어떤 위기에도 대응할 수 있는 현실적인 시나리오로 구성 되어 있다.” 라고 덧붙였다.

이번 키 리졸브 연습에 참가하는 미군은 약 5,200 명이며, 이 중 약 1,100명은 해외에서 증원된다. 한국군은 다수의 부대가 참가한다.

연례적으로 실시하는 독수리 연습은 2월 24일 시작해서 4월 18일까지 실시된다. 독수리 연습은 한미연합군사령부와 주한미군이 참가하는 지상, 공중, 해상, 상륙, 특수 작전 위주의 연합 및 합동야외기동훈련이다. 한미연합군사령부는 예년과 같이 연습간에도 취재지원이 가능한 훈련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독수리 연습에 참가하는 미군은 약 7,500여명이며, 이중 약 5,100명은 해외에서 증원되고, 한국군은 다수의 부대가 참가한다.

유엔군 사령부는 판문점을 통해  키리졸브와 독수리 연습의 일정과, 방어적 성격의 연례적인 연습임을 공식 북한측에 통보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