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Media : News
News Stories

USFK to conduct annual Courageous Channel exercise 주한미군, 연례 비전투원 후송훈련 ‘Courageous Channel’ 실시

| USFK Public Affairs | Oct. 15, 2017

YONGSAN GARRISON —

 

YONGSAN GARRISON, Republic of Korea – In cooperation with the Republic of Korea’s (ROK) Ministry of Defense and U.S. Department of State, U.S. Forces Korea will conduct its annual Courageous Channel training 23-27 October as part of its routinely-scheduled training.

대한민국, 용산기지 – 주한미군은 대한민국 국방부 및 미국무부와 협력하여 정기적으로 계획된 훈련의 일환으로 연례 비전투원 후송훈련 ‘Courageous Channel’을10월 23일 부터 27일 까지 실시한다

Courageous Channel prepares service members and their families to respond to a wide range of crisis management events such as non-combatant evacuation (NEO) and natural or manmade disasters. It is one of many planned exercises such as Ulchi-Freedom Guardian and Key Resolve that USFK uses to maintain readiness.

Courageous Channel은 장병들과 그 가족들이 자연 또는 인공 재난과 같이 광범위한 위기관리 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 하고자 하는 훈련이다. 이 훈련은 UFG나 키리졸브 연습과 같이 대비태세 유지를 위해 실시하는 주한미군 주관의 기 계획된 많은 훈련중 하나이다.

"Although not directly tied to current geopolitical events, our forces must be ready in all areas, to include systems and personnel annually exercised in Courageous Channel," said Gen. Vincent K. Brooks, commander of U.S. Forces Korea. "This training is as important to readiness as our other routine events such as tank gunnery and fighter wing exercises."

빈세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은 "현 지정학적 상황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지만 우리 병력은 시스템과 인력을 포함한 전 분야에서 Courageous Channel 연례 훈련을 통해 준비해야 한다"며, "이 훈련은 전차포격 및 전투비행단 연습과 같은 다른 일상적인 연습만큼이나 준비태세유지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Participants in the exercise perform tasks that include: readiness briefings, document and passport inspection, roster updates, and limited rehearsals. The exercise’s relatively small scale and internal focus are consistent with past years’ iterations. Non-participants across the peninsula can expect little to no disruption of daily activities on and around military installations.

훈련 참가자들은 훈련관련 설명, 서류 및 여권 점검, 개인 연락처 업데이트와 제한된 예행연습을 실시한다. 이번훈련은 소규모의 내부 훈련으로 예년에 해왔던 것과 동일하게 진행된다. 훈련 비참가자들에게 군부대나 관련시설 주변에서 일상생활에 제한되는 일들은 거의 발생하지 않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