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Media : News
News Stories

USFK Extends Curfew Suspension for an additional 90 Days, 야간 통행 금지 잠정 중단 추가 90일 연장

| Sept. 16, 2019

Sept. 17, 2019 – CAMP HUMPHREYS, PYEONGTAEK, Republic of Korea —

 

United States Forces Korea extended the USFK-wide curfew suspension for servicemembers for an additional 90 days from September 17 to December 17.

 

2019년 9월 17일 - 대한민국, 평택, 캠프 험프리스 – 주한미군 사령부는 9월 17일부터 12월 17일까지 90일간 주한미군 장병들에 대한 야간 통행 금지 중단 조치 기간을 추가로 연장하였다.

 

The original curfew suspension assessment, imposed from June 17 to September 17, focused on servicemember behavior, morale, and readiness factors.

 

당초 6월 17일부터 9월 17일까지 우선 적용되었던 야간 통행 금지 중단 조치에 대한  평가는  장병들의 행동, 사기 및 준비태세와 같은 요소들에 초점을 맞추었다.

 

The curfew suspension extension serves as an additional period to assess the appropriateness of maintaining a USFK-wide curfew, the above three focus areas, and an opportunity for USFK uniformed personnel to demonstrate their ability to maintain good order and discipline, at all times and under all conditions.

 

이번 추가 연장조치는 대한민국 전역에 있는 주한미군에게 적용되는 야간 통행 금지 중단조치  유지 적절성에 대한 평가, 즉 위에 서술된 세가지 요인과 주한미군 장병들이 언제든지, 어떠한 조건하 에서도 질서와 기강을 잘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줄 수 있는지를 추가로 평가하는 기간이 될 것이다.

 

After reviewing statistical analysis and receiving recommendations for the initial 90 day curfew suspension period from component level commands, the commander decided to continue the curfew suspension evaluation period for another 90 days.

 

주한미군 사령관은 90일의 잠정적 야간 통행 금지 중단 평가 기간동안  예하 부대로 부터 받은 권고 사항과 통계 분석을  검토한 후, 추가 90일 야간 통행 금지 중단 평가 기간을 결정하였다.

 

“After consultation with USFK component commanders and input from Command Sergeant Major Tagalicud, I decided to extend the curfew suspension for an additional 90 days,” said Gen. Robert B. “Abe” Abrams, United States Forces Korea Commander. “The vast majority of our personnel have conducted themselves appropriately, but I felt it was important to implement an additional 90 days to ensure we are making the correct decision regarding the curfew.”

 

주한미군 사령관 로버트 B. “에이브” 에이브럼스 대장은 “주한미군 구성군사령관들과 협의하고, 타갈리커드 주임원사의 조언을 받은 후에, 야간 통행 금지 중단을 추가 90일 연장하기로 결정하였다. 대부분의 우리 장병들은 스스로 적절하게 행동해왔지만 우리가 통행금지와 관련하여 올바른 결정을 하고 있다는 것을 분명하게 하기 위해서 90일을 추가로 적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At the end of this evaluation period, the USFK Commander will determine whether to maintain or rescind the off-installation curfew based on a number of factors including servicemember behavior, morale, and readiness factors.

 

이 평가 기간이 종료되면, 주한미군 사령관은 장병들의 행동, 사기 및 준비태세 등 여러 요인을 기준으로 부대 밖 야간 통행 금지를 유지할 지 아니면 폐지할 지를 결정할 것이다.

 

Each servicemember maintains a personal responsibility to act in accordance with USFK regulations, standards of conduct and Korean Law at all times. These actions will serve as a demonstration to the ROK people that we will safeguard the vital relationships while maintaining the ironclad Alliance.

 

장병 개개인은 항상 주한미군 규정, 행동 기준과 한국 법을 준수해야 되며, 이 부분은 철통같은 동맹을 유지하며 미군이 한국과의 공고한 관계를 지켜 나가는 모습을 한국 국민들에게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이다.

 

“Your service here is professionally and personally rewarding, and we are all responsible for our on and off-post conduct - every minute, every hour, every day, anywhere in Korea. We are ambassadors of USFK, the United States and the US-RoK Alliance to the Korean people,” said Abrams. “Our professional behavior is equally important off-duty as it is on-duty.”

 

에이브람스 사령관은 “대한민국에서의 복무는 장병들에게 업무적이나 개인적으로나 보람을   느낄수 있는 임무이다. 대한 민국 어디에서나 매일, 매시간, 매분  우리는 부대안에서든 밖에서든   행동에 대한 책임이있다. 우리는 주한미군, 미국, 그리고 한미 동맹의  외교 사절이다. 우리의 전문가다운 행동은 근무 중이지 않을때도 근무 중일때와 마찬가지로 중요하다.” 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