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Media : Press Releases
Press Releases

ROK – U.S. Alliance ready to meet mutual defense obligations

16-005 | Sept. 12, 2016

 

Release #160913-1 Sept. 13, 2016

ROK – U.S. Alliance ready to meet mutual defense obligations

한미동맹, 상호방위에 대한 의무 이행준비 완료

OSAN AIR BASE, Republic of Korea –In a demonstration of the steadfast United States (U.S.) commitment to the Republic of Korea’s (ROK) defense, two U.S. Air Force B-1B strategic bombers flew from Andersen Air Force Base, Guam, to the airspace over the Republic of Korea, Sept. 13.

대한민국, 오산 공군기지 – 대한민국의 방호에 대한 미국의 굳건한 공약을 보여주기 위해 2대의 미 공군 B-1B 전략 폭격기가 9월 13일, 괌에 있는 엔더슨 공군기지에서 대한민국 상공으로 비행했다.

General Vincent K. Brooks, Combined Forces Command, U.S. Forces Korea commander and General Lee, Sun-jin, Chairman of the Republic of Korea Joint Chiefs of Staff, stressed during a press conference after the flight that North Korea’s blatant disregard for its international obligations, demands ROK and U.S. forces to continue to enhance military readiness to take actions as directed to deter North Korea.

연합사/주한미군사령관 빈센트 브룩스 장군과 대한민국 합참의장 이순진 장군은 비행 이후 기자회견에서 "국제적 의무를 노골적으로 무시하는 북한으로 인해, 한미양국군은 이러한 북한을 억제하기 위한 필요한 조치사항으로 군사적 대비태세 강화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The United States and the Republic of Korea are taking actions every day to strengthen our Alliance and respond to North Korea’s continued aggressive behavior," said Gen. Brooks. "Today’s demonstration provides just one example of the full range of military capabilities in the deep resources of this strong alliance to provide and strengthen extended deterrence. The Alliance military forces remain ready to meet mutual defense obligations against threats to the security of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region."

"미국 및 대한민국은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북한의 계속된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매일 노력중이다"라고 브룩스 장군이 말했다. "오늘의 무력시위는 확장억제를 제공하고 강화하기 위한 한미동맹의 광범위한 군사적 전력의 예시 중 하나이다. 한미동맹군은 한반도 및 역내 안보에 대한 위협에 맞서 상호방위 의무를 이행할 준비가 되어있다." 고 덧붙였다.

The B-1Bs, Republic of Korea F-15K fighter aircraft and U.S. F-16 fighter aircraft conducted a low-level flight in the vicinity of Osan Air Base. The flyover highlights the close cooperation between U.S. and ROK military forces that keeps them ready to respond at any time to threats to stability and security.

B-1B 전략 폭격기는 대한민국 전투기 F-15K 및 미 F-16 전투기와 함께 오산 공군기지 상공에서 저고도 비행을 시행했다. 이번 비행은 한미군 간의 긴밀한 협조를 나타내며 안정과 안보에 대한 위협에 언제든지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The B-1 Lancer is a four-engine supersonic variable-sweep wing, jet-powered heavy supersonic strategic bomber with Mach 2 speed. The B-1s recently deployed to Andersen Air Force Base, Guam.

B-1 랜서 폭격기는 4개의 엔진이 달린 초음속 비행 날개를 가지고 마하2의 속도로 비행할 수 있는 초음속 전략 폭격기이다. B-1은 최근에 괌 엔더슨 공군기지로 전개되었다.

"North Korea’s nuclear test is a dangerous escalation and poses an unacceptable threat," said Gen. Brooks. "The United States has an unshakable commitment to defend allies in the region and will take necessary steps to do so, including operations like this one today, and the deployment o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ir Defense (THAAD) battery to the Korean Peninsula."

브룩스 장군은 "북한의 핵실험은 긴장을 고조시키며 용납될 수 없는 위협을 끼친다. 미국은 역내에서 동맹국을 방호하고, 오늘 진행한 작전과 한반도 사드 배치 등을 포함한 필요한 조치들을 통해 확고부동한 공약을 지켜나가고 있다." 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