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Media : News
News Stories

ROK – U.S. Alliance demonstrates unshakeable commitment to defend allies in the region

| Sept. 21, 2016

 

 OSAN AIR BASE, Republic of Korea – As part of the continuing demonstration of the steadfast United States commitment to the Republic of Korea’s defense, a U.S. Air Force B-1B strategic bomber flew from Andersen Air Force Base, Guam, landing at Osan AB in the Republic of Korea, Sept. 21.

대한민국, 오산공군기지 – 대한민국 방호에대한 미국의 지속적이고 굳건한 공약의 일환으로 미공군 B-1B 전략폭격기가 9월 21일 괌에있는 공군기지로 부터 이륙하여 오산공군기지에 착륙했다.

"The bond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Republic of Korea is ironclad and the strength of that commitment will not be shaken by North Korea’s aggressive behavior," said Lt. Gen. Thomas W. Bergeson, 7th Air Force Commander. "What we are showing today is just one tool we have to choose from a wide array of options. The alliance grows stronger every day and we remain prepared to defend and to preserve the security of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region."

미7공군 사령관 토마스 버거슨 (Thomas Bergeson) 중장은 "대한민국과 미국의 유대는 철통같이 굳건하며, 이 공약의 힘은 북한의 공격적인 행동에 의해 흔들리지 않을 것입니다. 오늘 보여주는 것은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여러가지 옵션중의 하나일 뿐입니다. 한미동맹은 나날이 더욱 굳건해지고 있으며, 한반도와 역내 안보를 지키고 방어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습니다"고 밝혔다.

Lieutenant Gen. Lee, Wang-keun, ROK Air Force Operations Commander, also stressed the importance of the Alliance’s commitment to the safety and security of the Korean Peninsula.

대한민국 공군작전사령관 이왕근 중장은 한반도의 안전과 안보를 지키기 위한 한미동맹 공약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The Korean Peninsula Faces a grave security crisis as a result of North Korea's 5th nuclear experiment along with its continued launching of SLBM and ballistic missiles despite the concern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 said Lee. "The ROK-US Combined Air Forces, acutely aware of this climacteric situation, maintains a close information sharing and a robust combined operational capability. Should the enemy provoke us once again, the Combined Air Forces will respond and eliminate their will and capability to fight."

"한반도는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강행한 북한의 5차핵실험과 SLBM 탄도미사일 발사로 인해 심각한 안보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한미연합공군은 이러한 상황인식을 바탕으로 긴밀한 정보공유와 강력한 연합작전수행능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만약 적이 도발한다면 이에 강력히 대응하여 그들의 추가 도발의지와 전력을 제거 할 것입니다" 라고 밝혔다.

The B-1 Lancer is a four-engine supersonic variable-sweep wing, jet-powered heavy supersonic strategic bomber with Mach 2 speed. The aircraft is capable of carrying the largest payload of both guided and unguided weapons in the Air Force inventory. It can rapidly deliver massive quantities of precision and non-precision weapons against any adversary, anywhere in the world, at any time. The aircraft holds almost 50 world records for speed, payload, range, and time of climb in its class. The Lancers recently deployed to Andersen Air Force Base, Guam.

B-1 랜서는 4개의 엔진이 달린 초음속 비행날개를 가지고 마하 2의 속도로 비행할 수 있는 초음속 전략 폭격기이다. 이폭격기는 공군의 전력 중 가장 많은 양의 유도 및 비유도 무기를 탑재할 수 있으며 장소와 시간에 관계없이 적에게 엄청난 양의 정밀 및 비정밀 무기를 신속하게 전개할 수 있다.

The landing follows a flyover on Sept. 13 and military leadership said these are just the first steps in a further strengthening of the allianc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Republic of Korea.

폭격기의 착륙은 9월 13일 있었던 비행에 이어 이루진 것이며, 군지도부는 이러한 것이 한미동맹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첫단계일 뿐이라고 발혔다.